아이디 패스워드 회원가입아이디/패스워드찾기
오시는길전문가홈페이지

교육자료

보기
제 목 "당신의 주치의가...당신을 죽일수도 있다."
작성일 2015-10-24
첨부파일
보기 내용
<헬스조선 기고문입니다.>
 
“What your doctor doesn't know about nutritional medicine may be killing you !"
“당신의 주치의가 영양의학을 모르면, 당신을 죽일 수도 있다.”
듣기만 해도 소름이 끼칩니다. 이 말은 다름 아닌 책 제목입니다.  미국의 의사 레이 스트랜드 (Ray D. Strand MD.)가 쓴 책입니다. 사람을 살려야 하는 의사가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니, 왜 이런 섬뜩한 제목을 지었을까요?
 
이 책을 처음 만난 것이 벌써 2년이 되어갑니다. 영양의학에 심취해서 현대의학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만성피로에 시달리는 환자들, 무언가 문제가 있는데 현대 의학적 검사로 찾아내기 힘든 환자들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는 과정에서 알게 된 이 책은 제목을 처음 볼 때부터 충격적이었습니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이 책이 들어와 있지 않아서 바로 인터넷으로 구입을 해서 밤잠을 설쳐가며 너무도 재미있게 책을 읽었습니다.  그 동안 공부해 오던 영양의학에 더욱 더 확신을 가질 수 있는 순간들이었습니다.
 
피로감으로 집안일조차 제대로 할 수 없었던 닥터 레이의 부인, 그런 부인을 보면서 의사로서 수년간 미국의 모든 전문의들에게 의뢰하면서 치료를 했지만, 점점 상황은 악화 되어갔습니다. 30년 동안 의사생활을 하면서 많은 환자들을 치료했던 레이는 정작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부인의 심각한 만성피로를 고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하게 알게 된 영양치료로 호전되는 부인을 보면서 그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그는 머릿말에서 그 동안 영양소를 약보다 더 열심히 챙겨 먹는 환자들을 조롱했던 사실들을 고백합니다. 그리고 그 동안 현대의학에서 배우지 못했던 새로운 의학의 존재를 인정합니다.  만성피로와 영양의학을 연구하는 저에게도 이 책은 아주 큰 힘이 되었습니다. 현대를 살아가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영양소와 칼로리의 불균형 속에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1960-70년대 먹을것이 풍부하지 않았던 시절은 칼로리가 부족한 영양실조에 시달리며 살았습니다.  그렇지만 지금은 시대가 달라져서 넘쳐나는 칼로리에 비만인은 늘어만 갑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뚱뚱하면서 철분 결핍성 빈혈이 있거나, 비만이면서 더욱 더 에너지가 없어서 항상 피곤한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그 해답은 바로 영양소와 칼로리의 불균형 때문인 것입니다.  현대의 먹거리의 발달로 칼로리의 증가는 많아 졌지만 이러한 칼로리들을 체내에서 에너지로 바꾸어 주는데 필요한 미세영양소들은 현저하게 감소되었기 때문입니다.  90년대 이후에 일본의 과학 기술청에서 발표한 야채들의 영양소 비교자료를 보면, 1950년대 시금치 한 단에 들어있는 비타민C 와 철분을 얻기 위해서는 1990년대 이후에는 시금치 19단을 먹어야 한다는 충격적인 보고들을 하고 있습니다.  결국 2002년에 미국의사협회지에서 발간하는 의학저널에 거의 모든 성인들은 현대의 식사만으로는 필요한 만큼의 비타민을 얻을 수 없다고 발표한 논문이 실리게 됩니다.
 
적절한 영양이 병을 치료하기 전에 모든 세포들의 기능을 정상화 해 줄 수 있습니다. 세포가 제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할 때 병을 예방할 수 있고, 또는 병에 대한 현대 의학적 치료에도 더욱 좋은 반응을 할 것입니다.  그리고 칼로리를 에너지로 적절히 만들어 줄 수 있는 기능을 최대화 시킨다면, 피로감도 사라지고, 칼로리의 축적으로 인한 비만도 예방 될 것입니다.
 
/이동환  -